해외뉴스

파월 의장 "미국 경제 양호하나 관세 갈등이 악재 될 수도"
12670586 | 2018-07-13 07:56:00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이하 연준) 의장이 미국 경제 여건은 양호하다고 평가했다. 다만 미국과 중국 간 관세 갈등 고조는 이러한 경제 성장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사진=로이터 뉴스핌]

12일(현지시각) 파월 의장은 마켓플레이스(Marketplace)와의 인터뷰에서 “솔직히 경기 사이클 측면에서 미국 경제는 최대 고용과 물가 안정이라는 우리 목표에 근접한 양호한 상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최근 200억달러 규모 중국산 수입품에 10%의 추가 관세를 부과한 트럼프 행정부에 대해서는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파월 의장은 “트럼프 행정부는 관세 인하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하는데 실제로 그렇다면 미국 경제에 호재”라면서 “하지만 그 반대일 경우, 즉 여러 제품과 서비스에 높은 관세를 부과할 경우 이것이 장기간 진행되면 이는 미국 경제에 악재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지금의 무역 긴장이 앞으로 어떻게 진행될지 예측하기는 어렵다면서, “앞으로 지켜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wonjiun@newspim.com

파월 의장 “점진적 기준금리 인상이 적절”
연준, 올해 4차례 긴축 예고…파월 “미국 경제 강해” (종합)
파월 “시장, 연준 금리 인상에 놀라지 않을 것”
파월 “점진적 추가 금리 인상 지지”
FOMC 데뷔 파월…이변은 없었다 (종합)

이전뉴스
[뉴욕증시] 연준 네차례 긴축 예고에 "출렁" 리츠 급락
다음뉴스
폼페이오, 美 대표단 이끌고 멕시코行…"오브라도르 대통령 만난다"
2339.17

▲15.72
0.68%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301,500▲
  2. 셀트리온헬스92,700▲
  3. 아난티11,050▲
  4. 신라젠99,200▼
  5. 삼성전자47,050▼